환경기자단

환경기자단

고등부 | [환경을 지키는 과학, 친환경 신소재, 백경록 환경기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2-09-14 23:14 조회2,569회 댓글0건

본문

과거부터 지금까지도 골칫거리인 환경 문제가 있다. 그것은 바로 플라스틱인데, 플라스틱은 생분해가 되지 않는 물질로, 한 번 생산된 플라스틱은 보통 수백 년, 길게는 수천 년씩 지구를 떠돌며 환경을 오염시킨다. 이들은 동물의 체내에 축적되기도 한다. 미세 플라스틱 문제도 대두되며 많은 사람이 플라스틱의 환경오염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으며, 다양한 해결방안을 찾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이후 환경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높아졌다. 코로나19로 사람들의 일상생활이 제한되어 자연이 조금 제 모습을 찾아가는 것에 영향을 크게 받아 많은 사람이 환경보호에 동참하기 시작하였다. 일상생활의 제한도 환경보호에 큰 영향을 주었지만, ‘친환경 신소재도 플라스틱의 대체재로서 큰 몫을 발휘했다.

 

대표적인 친환경 신소재에는 나노셀룰로오스, TPE, 폴리케톤 등이 있다. 이들은 산업용 소재로 쓰이고 있는데, 플라스틱의 대체재로 활용될 수 있다는 점이 중요하다. 플라스틱은 환경오염의 주범이라고 불리는데, 친환경 신소재를 사용한다면 환경오염을 방지함과 동시에 기존의 플라스틱의 장점을 잃지 않아 산업 전반에도 지장 없을 것이다. 이처럼 친환경 신소재는 환경을 지키는 것과 기존 소재의 장점을 동시에 챙길 수 있는 물질로, 우리의 생활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아직도 플라스틱 환경오염 문제가 완전히 해결되지 못했다는 것이 아쉽게 느껴지지만, 이처럼 과학자 중 다수가 환경 문제에 관심이 있는 것이 나름 기쁘게 느껴진다. 나도 앞으로 과학자가 되면 다양한 환경 문제를 극복하고, 사람들의 삶에 편의를 가져다주는 과학자가 되고 싶다. , 과학자들은 환경 문제를 극복하고자 하는 자세를 가지고 다양한 환경 문제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